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팽년 탄신 600주년'…대전서 학술대회·탄신제

박팽년 선생 유허 위에 세워진 유허비
박팽년 선생 유허 위에 세워진 유허비[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는 지역 인물로 조선 전기 대표적 명현(名賢)이자 절의 정신의 상징인 취금헌(醉琴軒) 박팽년(朴彭年·1417∼1456년) 선생 탄신 600주년을 맞아 다양한 숭모사업을 한다고 6일 밝혔다.

집현전 학자로 훈민정음 창제 등 여러 업적을 남겼던 대전 회덕인(懷德人) 박팽년은 여러 학자 중에서도 경술과 문장·필법이 모두 뛰어나 집대성(集大成)이란 칭호를 받기도 했으며, 세조의 왕위찬탈 후 단종복위 운동을 꾀하다가 사육신으로 생을 마감했다.

시는 그의 절의 정신을 기리기 위한 학술대회(22일)와 특별기획전 및 탄신제(29일) 등을 마련했다.

'박팽년 절의 정신의 동아시아적 가치'를 주제로 한 국제학술대회에는 한·중·일·베트남 등의 학자가 모여 박팽년 절의정신에 대해 논하고, 청소년과 일반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한 UCC 공모전, 집현전 학자 체험전 등이 함께 진행된다.

대전시립박물관에서 열리는 특별기획전은 '박팽년, 꿈속의 도원(桃源)을 거닐다'를 주제로 전국에 산재한 유물을 한자리에 모아 박팽년의 생애와 사육신을 바라보는 역사적 시선의 변화를 함께 느낄 기회를 제공한다.

대전시 기념물 제1호인 박팽년 유허에서 거행되는 탄신제에서는 무형문화재의 축하공연과 함께 탄신 600주년을 기념하는 비가 제막된다. ☎ 042-270-4512·4516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