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사정위원장 "중기 노사 하나돼야 대기업 관계에서 힘 받는다"

문성현 위원장 중기중앙회 방문…"노조, 중기 지불능력 대기업과 차이 인정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왼쪽)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찾아 박성택 중기중앙회장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9.6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왼쪽)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찾아 박성택 중기중앙회장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9.6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문성현 신임 노사정위원장이 취임 후 경제단체 중 처음으로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 업계의 애로 사항을 들었다.

문 위원장은 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중소기업계 대표들을 만났다.

문 위원장은 "우리는 노사관계가 원만하지 않은 시대를 살고 있다"며 "중소기업과 대기업은 지불 능력이 엄연히 차이가 나는 데 이를 노조가 인정하지 않아 노사의 대립이 생기는 것은 소모적인 일"이라고 돌이켰다.

그는 "중소기업은 노사가 하나가 돼야 대기업과의 관계에서 좀 더 힘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좀 더 큰 그림을 보며 서로 손을 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위원장은 "최저임금을 인상하려면 중소기업과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최저임금을 줄 수 있는 경영 환경을 마련해줘야 한다"며 "중소기업이 경제 성장의 핵심이니 노사관계에서 공감대가 형성돼야 경제 성장이 힘을 받는다"고 당부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우리나라의 노사관계는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최하위 수준을 기록하는 등 대립과 갈등이 반복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사정위원회가 앞으로는 얻을 것만 얻고 빠지는 기존 방식의 대화가 아닌 합리적인 방안을 함께 모색해 전체 시스템을 바꿀 수 있는 타협안을 도출하는 대화 기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중소기업계도 스스로 바꿀 것은 바꾸고, 국가 경제구조 개혁과 일자리를 만들어낼 방안을 고민하고 실천하겠다"고 덧붙였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