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은행 해외점포 상반기 순익, 4억6천만달러로 48.7%↑

은행권 총 순익의 6.5%에 해당…"대손비용 줄고 이자이익 늘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금융감독원은 국내 은행들의 해외점포가 올해 상반기에 4억6천120만 달러(약 5천265억원)의 순이익을 냈다고 6일 밝혔다.

순이익은 지난해 상반기(3억1천20만 달러)보다 1억5천110만 달러(48.7%) 늘었다. 국내 은행들의 상반기 총순이익(8조1천억 원)의 6.5%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처럼 해외점포 순이익이 급증한 것은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늘면서 이자이익이 증가하고 대손비용이 감소한 결과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해외점포들의 대출금 잔액은 2015년 말 3억7천540만 달러에서 지난 6월 말 4억5천110만 달러로 증가했다. 상반기 이자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천170만 달러(13.7%) 늘었고, 대손 비용은 1억680만 달러(65.0%) 줄었다.

대부분 국가에서 순이익이 늘었다. 영국(4천만 달러), 일본(3천430만 달러), 베트남(2천580만 달러) 순으로 증가 폭이 컸다.

총자산은 1천12억2천만 달러로 지난해 말보다 53억8천만 달러(5.6%) 증가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이 0.9%로 지난해 말보다 0.2%포인트 하락하는 등 자산 건전성은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해외점포는 184개로 지난해 말보다 6개 많아졌다. 국민은행이 미얀마 현지법인과 홍콩 지점을 냈으며, 신한은행이 인도 지점 2개를 열었다. 우리은행[000030]은 인도 지점과 폴란드 사무소를 개설했다. 우리은행의 폴란드 진출로 해외점포 소재 국가는 41개가 됐다.

해외점포들의 현지화 지표는 '종합평가 2-' 등급으로 지난해 하반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현지화 지표는 현지 고객, 현지 직원, 현지 자금 운용 등을 따져 금감원이 매기고 있다.

은행 해외점포 상반기 순익, 4억6천만달러로 48.7%↑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