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걸리면 치명타…한화, 삼성, kt '고춧가루 장전'

한화 로사리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화 로사리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원래 불의의 일격이 더 무서운 법이다.

'가을야구'와 사실상 멀어진 8위 한화 이글스, 9위 삼성 라이온즈, 10위 kt wiz가 시즌 막판 매서운 고춧가루 부대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하위권 팀들과 경기가 남았다고 내심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던 상위권 팀들은 바짝 긴장해야 할 처지다.

지난 5일 경기에서는 한화, 삼성, kt가 상위권 팀들을 상대로 나란히 승전고를 울렸다.

한화는 2위 두산 베어스, 삼성은 3위 NC 다이노스, kt는 5위 넥센 히어로즈에 각각 일격을 가했다.

현재 한화는 5위 넥센과 승차가 11.5경기까지 벌어져 있어 남은 21경기에서 반전을 일으킬 가능성은 거의 없다.

여기에 주축인 김태균과 정근우, 하주석이 부상으로 1군에서 빠지며 정상 전력이 아니다.

하지만 한화는 8월 이후 14승 13패를 거둬들이며 결코 만만한 팀이 아님을 증명했다.

한화 선발 알렉시 오간도(9승 4패)는 이날 두산전에서 6이닝을 3점으로 막고 개인 5연승을 거뒀다.

또 한 명의 외국인 투수 카를로스 비야누에바(5승 6패)는 최근 3연승 행진 중이다.

외국인 '원투펀치'가 건재하고 송광민, 윌린 로사리오, 최진행 등을 앞세운 타선도 살아나고 있어 한화를 만나는 팀은 긴장의 고삐를 늦출 수 없게 됐다.

역투하는 황수범
역투하는 황수범[삼성 라이온즈 제공=연합뉴스]

삼성 역시 최근 두산, NC에 돌아가며 패배를 안기는 등 때늦은 선전을 펼치고 있다.

삼성은 최근 선발진이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 점이 고무적이다.

안성무, 황수범에 이어 5일에는 정인욱까지 선발 첫 승리를 올리며 내년 시즌을 기대하게 했다.

불펜 투수로 등판해 예열을 마친 백정현도 조만간 선발진에 가세할 예정이다. 선발진이 붕괴해 고전했던 과거의 모습은 이제 찾아보기 어렵다.

kt 유한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kt 유한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하위 kt도 갈 길 바쁜 상위권 팀들에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다.

kt는 최근 들어 연패가 사라졌다. 최근 4번의 2연전에서 모두 1승 1패를 기록하더니 5일 넥센과 2연전 첫판에서는 5-1 완승을 했다.

특히 kt는 올 시즌 선두인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유독 선전했다. 5승 5패를 기록해 삼성(8승 8패)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상대전적에서 밀리지 않은 팀이 바로 KIA다.

kt는 현재 KIA와 6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불펜의 약점이 갈수록 두드러지는 KIA와 최근 기세가 오른 kt의 맞대결 결과에 따라 선두 싸움이 다시 요동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6일 현재 2위 두산, 3위 NC, 4위 롯데는 모두 2경기씩의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5위 넥센과 7위 LG 사이 세 팀은 2경기 차 안에 몰려 있어 1승이 아쉬운 상황이다. 그만큼 하위권 팀들에 발목이 잡히면 후유증이 클 수밖에 없다.

순위 싸움의 중요한 고비에서 고춧가루를 맞는 팀의 선수단과 팬들은 속이 쓰리겠지만, 대부분의 야구팬에게는 이러한 하위권 팀들의 반란이 반갑다.

고춧가루가 매우면 매울수록, 반전의 가능성이 커지고 그만큼 리그 순위 싸움이 더욱 흥미진진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