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마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내달 여주 한글시장에 4호점 연다

시장 상인 요청으로 신선식품·지역상품 강화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이마트는 다음달 중 경기도 여주에 네번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를 연다고 6일 밝혔다.

여주 한글시장 지하 1층에 364㎡(110평) 규모로 들어서는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시장 상인들의 요청으로 신선식품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당진, 구미, 안성 상생스토어에서는 시장 상인들과의 상생을 위해 신선식품을 판매 품목에서 제외했지만, 여주에서는 규격화된 신선식품을 판매한다.

여주 한글시장은 의류, 잡화, 화장품 등 공산품이 주력으로, 시장 내에 신선식품을 판매하는 매장이 전혀 없어 상품 구색이 부족했다.

고객의 발길이 뜸해지며 현재 10여개 점포가 공실로 남아 있다.

시장의 영업 환경이 계속 악화하자 여주시와 여주 한글시장 상인회는 지난 3월 당진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1호점을 방문해 한글시장에 상생스토어를 접목할 방법을 모색했다.

이마트는 기존 상생스토어와는 정반대로 한글시장의 약점인 신선식품을 도입하고 시장의 주력 상품인 패션, 잡화, 담배, 국산 주류를 판매 품목에서 제외한 상생스토어를 열기로 했다.

이와 함께 여주 지역의 농산물과 공예품 등을 판매하는 '로컬상품' 전용 매장도 선보일 예정이다.

노브랜드 구미 상생스토어
노브랜드 구미 상생스토어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1∼3호점이 입점한 전통시장은 젊은 층이 몰리면서 매출이 늘고 있다.

안성 상생스토어와 공간을 나눠 쓰는 화인마트 방문 고객은 상생스토어 개장전보다 45% 증가했다.

안성맞춤시장 1층에 있는 청년몰 매출도 상생스토어 개장전보다 20% 증가했다.

당진전통시장의 경우 고객들의 주차장 이용 건수가 상생스토어 개장전보다 40% 증가했다.

각 상생스토어는 성공사례를 배우려는 다른 지역 자치단체와 전통시장 상인회 및 소상공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이마트는 전했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앞으로도 지역 전통시장 상인들이 가장 원하는 형태의 상생스토어를 적극적으로 개발해서 다양한 상생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