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포스트 아베'주자들 아베노믹스 반기…'소비증세' 한목소리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포스트 아베(安倍)' 주자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과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일제히 소비증세 연기에 반대한다며 아베 신조 정권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에 반기를 들었다.

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정조회장은 5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언론 인터뷰에서 2019년 10월로 예정된 소비세율 인상과 관련해 "재정건전화 목표를 고려하면 확실히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낮은 소비세율을 통해 소비를 늘려 경기를 부양시키는 것은 아베노믹스의 핵심이다.

일본 정부는 당초 2015년 10월 소비세율을 8%에서 10%로 올릴 계획이었지만, 경기 회복이 늦어지자 두 차례 이를 연기했으며 현재는 2019년 10월을 소비세율 인상 시점으로 잡고 있다. 하지만 목표했던 만큼의 경제성장률이 나오지 않고 있어 소비세율 인상은 더 늦춰질 수 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자민당 정조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자민당 정조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대해서는 이시바 전 간사장 역시 이날 나고야(名古屋)시에서 열린 강연에서 "소비세를 어떻게 할지는 다음 중의원 선거의 가장 큰 테마가 될 것"이라고 말한 뒤 "단지 싫은 것을 나중으로 미루기만 하면 국가가 멸망할 것"이라며 소비세율 인상을 늦춰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기시다 정조회장과 이시바 전 간사장은 포스트 아베 경쟁에서 선두에 서 있는 인물들로, 5일 나란히 정책면에서 아베 총리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음을 강조했다.

기시다 정조회장은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개헌에 대해 "(평화헌법 규정인) 헌법 9조에 대한 마음(지금은 개헌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은 변함이 없다"며 신중론을 고수하면서 "당내의 논의가 확실하고 진정성있게 진행되도록 서포트하겠다"고 말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계속 증세를 늦추면 사회보장의 구체상을 보여줄 수 없다"며 사회보장제도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산케이신문이 7월말 총리 적합 인물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20.4%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설문에서 아베 총리는 19.7%로 2위였고, '젊은 피'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자민당 수석 부간사장(9.0%),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8.9%), 기시다 정조회장(5.3%) 순이었다.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