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차 산업혁명시대 특허 전략은…국제특허정보박람회 6∼7일 열려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특허청은 7일부터 이틀간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지식재산(IP) 정보 활용 전략'이라는 주제로 국제특허정보박람회(PATINEX 2017)를 연다고 밝혔다.

지난해 열린 국제특허정보박람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열린 국제특허정보박람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로 13회째인 PATINEX는 국내 최대 특허정보 행사로 전 세계 특허정보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되는 콘퍼런스와 특허정보 서비스 기업들의 다양한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로 구성된다.

7일에는 '캐논'의 특허분야 최고 담당자인 나가사와 켄이치 지식재산 법무본부장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지재권 전략과 향후 전망'이라는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 마이크로소프트와 샤오미의 특허 전문가들이 참석해 소프트웨어 및 제조기업 입장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경영전략'으로서의 특허정보 활용방안에 대해 강연과 토론을 한다.

8일에는 미국, 중국, 유럽 등 주요국의 지식재산 시장 변화와 대응방안을 조망해볼 수 있으며, 5세대 이동통신(5G), 빅데이터 및 신소재 등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 분야의 최신 IP 트렌드에 대한 국내외 연사들의 다양한 강연이 이어진다.

콘퍼런스와 함께, 윕스, 애니파이브, 렉시스넥시스, 워트인텔리전스, 키브, 빈닷컴 등 스타트업을 포함한 국내외 20여개 특허정보 서비스 기업과 기관들의 다양한 특허정보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전시회도 마련된다.

문삼섭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의 전환기를 맞아 국내외 혁신기업의 특허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라며 "우리 기업이 새로운 변화에 대응할 효과적인 특허정보 활용방안을 찾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정보는 행사 홈페이지(http://patinex.kipi.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