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브렉시트 후 미숙련 노동자 이주 제한 추진"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영국 정부가 유럽연합(EU) 탈퇴 이후 EU 회원국 미숙련 노동자의 이주를 대폭 제한할 계획이라고 현지 일간지 가디언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이 입수한 영국 내무부의 '브렉시트 이후 국경, 이민, 시민권 체계' 문서에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이후 고급 기술 보유자를 제외한 모든 EU 이민자의 영국 거주와 취업을 제한하는 계획이 담겨있다.

이 문서는 미숙련 EU 이민자의 경우 거주 기간을 최장 2년으로 제한하고, 고급 기술 직종 종사자는 3∼5년간 영국에서 일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제안하고 있다.

문서에는 EU 이민자 대부분에게 주어졌던 영국에 정착할 권리를 없애고, 이민자들이 영국으로 가족을 데려오는 권리도 엄격하게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새로운 이민 체계의 단계적 도입 방안도 포함됐다.

또 영국에 입국하려는 EU 국민은 의무적으로 여권을 제시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그러나 이번 계획은 아직 각료들의 승인을 받지는 않은 상태이며 EU와도 협상해야 할 내용이라고 내무부는 밝혔다.

가디언은 이러한 조치는 그동안 EU 회원국 사이에서 보장됐던 노동력의 자유로운 이동에 종지부를 찍는 것으로, 영국 내 '하드 브렉시트' 지지자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주장한 '하드 브렉시트'는 EU에서 탈퇴하면서 EU 시민의 영국 유입 억제를 위해 EU 단일시장과 EU 관세동맹도 떠나는 방식을 말한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