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L 라이벌 보스턴·양키스, 사인 훔치기 논란

MLB 사무국 "보스턴이 스마트 워치 사용해 사인 훔친 것 확인"
메이저리그 맞수 보스턴 레드삭스와 뉴욕 양키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메이저리그 맞수 보스턴 레드삭스와 뉴욕 양키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가 스마트 워치를 사용해 상대 팀 사인을 훔친 혐의로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보스턴은 "뉴욕 양키스도 스마트 기기를 사용해 사인을 훔쳤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미국 스포츠전문 채널 ESPN은 6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보스턴이 양키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등과 상대할 때 사인을 훔친 정황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상대 사인을 훔치는 행위를 제재하는 규정은 없다. 도덕적인 지적이 있을 뿐이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전자 기기'가 사용돼 처벌이 가능하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사인 훔치기를 제재하는 데 관한 규정은 없다. 그러나 전자 기기를 사용하는 건 다른 문제"라고 말했다.

보스턴은 영상 분석관이 더그아웃에 있는 트레이너와 일부 코치들에게 포수 사인 등 정보를 스마트 워치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치들은 이 정보를 곧바로 선수들에게 알려줬다.

보스턴의 사인 훔치기를 처음 보도한 건 뉴욕 타임스였다. 양키스는 보스턴이 사인을 훔치는 장면들을 뉴욕 타임스에 적극적으로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턴은 "구단이 조직적으로 움직인 건 아니다. 일부 스태프가 문제를 일으킨 것 같다"고 소극적으로 해명했다.

그리고 역공에 나섰다. 보스턴은 "양키스 구단이 팀 경기를 전담 중계하는 YES 네트워크 영상을 활용해 사인을 훔쳤다"고 주장했다.

양키스는 "전혀 근거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9: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