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저스 감독 "류현진, 다른 모습 보이길…천적 없어 기회"

경기 전 인터뷰하는 다저스 감독
경기 전 인터뷰하는 다저스 감독(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 앞서 이날 선발 등판하는 류현진(30)에 대한 기대감을 밝히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6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하는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0)에 대해 "직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애리조나와 홈 경기에 앞서 취재진에 "지난번 애리조나전에서 류현진의 투구는 4이닝에 그쳤고, 그 이전 5∼6번의 선발 투구와는 달랐다"면서 "오늘은 지난 경기와는 다르게 경기를 전개해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8월 31일 애리조나와 경기에서 4이닝 동안 홈런 3개를 포함해 안타 8개를 맞고 6실점해 패전 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후반기 6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1.54로 호투를 이어가다 지난 경기에서 상승세에 급제동이 걸렸다.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팀 내 선발 로테이션 잔류 경쟁에서도 불안한 처지에 놓이게 됐다.

로버츠 감독은 "그(류현진)는 누구와도 호환할 수 있는 선수"라며 "우리 팀에는 불펜 투수들이 많이 있다. 어제 리치 힐이 좋은 스타트를 했는데 오늘 류현진에게도 같은 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저스는 좌완 선발 힐이 전날 경기에서 6이닝 2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불펜진이 7회 이후 대량실점했다.

역투하는 류현진
역투하는 류현진

로버츠 감독은 이날 류현진과 상대할 애리조나 타선에서 '천적'으로 꼽히는 폴 골드슈미트가 빠진 데 대해 "그건 크다"라고 말했다.

골드슈미트는 8월 31일 류현진에게 투런 홈런을 치는 등 개인 통산 맞대결에서 21타수 9안타(타율 0.429), 2홈런, 7타점으로 매우 강하다.

골드슈미트는 오른 팔꿈치 검진을 위해 피닉스로 돌아갔다.

로버츠 감독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빠졌는지) 모르겠지만 그(골드슈미트)는 베스트 플레이어다. 그가 빠진 건 (류현진에게) 기회가 될 것이고, 우리가 더 잘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