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이스라엘 테크니온 공대와 자율주행 연구

한국 카이스트 포함 '3자 연구 컨소시엄' 구성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이스라엘 최고 명문대학 테크니온(TECHNION) 공과대학, 한국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와 함께 자율주행, 인공지능 등 미래 신기술을 연구한다.

현대차그룹은 5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테크니온 대학에서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연구를 위한 HTK(현대-테크니온-카이스트) 컨소시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현대차그룹 미래혁신기술센터장 임태원 전무, 테크닝노 페렛 라비(Peretz Lavie) 총장과 다니엘 바이스(Daniel Weihs) 명예교수, 카이스트 연구처장 김정호 교수, 전기·전자공학부 김대식 교수 등이 참석했다.

테크니온은 과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등이 1912년 설립한 이공계 연구중심 대학으로, 졸업생 중 60% 이상이 스타트업(신생벤처기업)에 뛰어들어 이스라엘이 '창업국가'로 도약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해 왔다.

이스라엘에서 운영 중인 스타트업의 50% 이상을 테크니온이 배출했고, 이스라엘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 대부분이 테크니온 출신일 정도다.

이번 협약에 따라 'HTK 컨소시엄'은 테크니온 대학에 모여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공동 연구에 나선다.

연구분야는 자율주행 시스템, 사이버 보안, 인공지능 등을 시작으로 첨단 미래 신기술 분야로 확대될 예정이다. 필요에 따라 해당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스타트업도 연구에 참여할 수 있다.

특히 HTK 컨소시엄은 별도의 위원회를 구성, 창의적 아이디어와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컨설팅도 수행할 계획이다.

이 과정은 스타트업 발굴·육성 기법을 가진 현대차그룹이 주도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스라엘은 자동차 생산국이 아니지만,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정보통신기술 연동형 자동차)에 필수적인 핵심 부품과 솔루션을 공급하는 스타트업이 많은 나라"라며 "컨소시엄을 적극 활용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미래 기술을 확보하고 성장동력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테크이온-카이스트 '미래 모빌리티 공동 연구' 협약
현대차그룹-테크이온-카이스트 '미래 모빌리티 공동 연구' 협약현대자동차그룹이 5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테크니온 대학에서 테크니온, 카이스트와 함께 '미래 모빌리티 연구를 위한 HTK(Hyundai Motor Company - TECHNION - KAIST) 글로벌 컨소시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 현대차그룹 제공=연합뉴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