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에 아시아 첫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이동형 시험설비' 준공

해수부, 선박평형수관리협약 발효 맞춰 설비 구축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해양수산부는 선박평형수관리협약 발효에 맞춰 7일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서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이동형 시험설비' 준공식을 연다고 6일 밝혔다.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이동형 시험설비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이동형 시험설비[해수부 제공=연합뉴스]

이날 준공식에는 강준석 해수부 차관을 비롯해 김영환 부산시 행정부시장, 선박평형수처리장치 개발업체, 시험기관, 조선소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선박평형수 주입 및 배출로 인한 해양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회원국의 모든 선박에 평형수 처리설비 설치를 의무화하는 '선박평형수 관리협약'을 채택했다. 이 협약은 8일 발효한다.

협약에 따른 선박평형수 처리장치로 형식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IMO에서 정한 기준에 따라 해수와 담수, 해·담수가 섞이는 기수 지역에서 선박평형수 처리장치 시험을 모두 거쳐야 한다.

기존 시험설비는 모두 해안가에 고정된 형태로 설치돼 해수에서 시험은 쉬웠으나, 담수와 기수에 대한 시험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해수부는 이에 총사업비 24억원을 들여 담수, 기수, 해수에서 연속으로 실시간 시험분석을 할 수 있는 이동형 시험설비를 개발했다.

새 시험설비는 총톤수 1천314t급 부선(떠있는 선박) 위에 시험수·처리수·대조수 탱크와 분석실, 자동제어 프로그램 운전실 등이 설치됐다.

시험설비는 시간당 300t 처리 능력의 선박평형수 처리장치를 시험할 수 있는 설비 일체가 탑재돼 있으며, IMO와 미국 형식승인 시험조건 등 국제 기준에 맞게 건조됐다.

이번 이동형 시험설비 준공으로 우리나라는 미국, 유럽에 이어 아시아 최초로 선박평형수 이동형 시험설비를 갖추게 돼 평형수 처리 수준이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j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