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주지진 1년' 국제세미나 열린다…지진대책 발전 모색

경주 지진 당시 무너진 건물
경주 지진 당시 무너진 건물[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9·12 경주지진' 1년을 앞두고 한국의 지진 방재 대책의 성과와 미래를 짚어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행정안전부는 7∼8일 경북 경주 힐튼호텔에서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무원, 연구기관 및 학계 전문가 등 4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진 방재대책 발전을 위한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세미나에서는 9·12 경주지진 이후 지진 방재대책, 활성단층 조사 및 검증방법, 내진보강 제도와 보강사례 등이 소개된다.

일본과 대만의 최신 내진공법 등을 공유하고, 한국의 내진 설계 기준 개선 및 내진 성능 향상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누는 시간이 마련된다.

9·12 지진 이후 관심이 쏟아졌던 활성단층 조사와 관련, 일본과 미국의 활성단층 지도 제작 사례, 최신 연구 기법이 소개된다. 정부가 2041년까지 진행하는 전국 활성단층 조사 진행 방향에 대한 토론도 있을 예정이다.

정종제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9·12 지진 이후 한 해 동안 '지진 방재대책'이 얼마나 추진됐으며, 보완할 점은 없는지, 해외에서는 어떤 지진 방재대책이 연구되고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공유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작년 9월 12일 경주에서는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다. 1978년 한반도에서 지진 관측이 시작된 이후 가장 강력한 지진이었다. 당시 6명이 부상하고 여러 건물에 금이 가는 피해가 났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