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핵시험장 이전 시험때보다 광범위 지역서 많은 산사태

38노스, 시험 이튿날 찍힌 인공위성 사진 분석… "지표면 함몰구 증거는 없어"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북한의 풍계리 핵시험장에서 지난 3일 제6차 핵시험 후 이전의 5차례 핵시험 때에 비해 훨씬 넓은 지역에서 더 많은 산사태가 일어난 것이 인공위성 업체 플래닛의 사진들을 통해 확인됐다고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5일(현지시간) 전했다.

제6차 핵시험 전(왼쪽)과 후. 녹색 삼각형이 만탑산. 38노스/플래닛 제공.
제6차 핵시험 전(왼쪽)과 후. 녹색 삼각형이 만탑산. 38노스/플래닛 제공.오른 쪽 사진의 하단 오른 쪽 표시는 북쪽 갱구.

제6차 핵시험 하루 뒤 촬영된 사진에 따르면, 산사태는 풍계리 핵시험장 전역과 그 이상 지역에서 일어났지만, 해발 2천205m인 만탑산 쪽에 집중돼 있다.

그러나 지하 갱도 함몰지진으로 미뤄 예상됐던 지표면의 함몰 구멍(collapse crater) 증거는 보이지 않는다고 38노스는 설명했다.

북쪽 갱구와 산 정상 사이 능선을 확대한 사진. 38노스/플래닛 제공.
북쪽 갱구와 산 정상 사이 능선을 확대한 사진. 38노스/플래닛 제공.오른 쪽 사진에서 산사태 흔적이 여러 곳 보인다.

38노스는 이 사진들의 해상도로는 만탑산 산자락에 있는 핵시험장 행정지원 지역의 건물 손상 여부 등 다른 피해 상황은 확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래픽] 북 핵시험장 광범위 지역서 많은 산사태 확인
[그래픽] 북 핵시험장 광범위 지역서 많은 산사태 확인


y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