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현진과 대결 애리조나, '4연타석포' 마르티네스 4번 배치

류현진, 그란달과 배터리 호흡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선발 생존 경쟁에 한창인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6승 가는 길'에 가장 험한 고개는 '좌완 킬러' J.D. 마르티네스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릴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선발 등판한다.

후반기 호투를 이어가던 류현진은 직전 등판인 지난달 31일 애리조나 원정 경기에서 4이닝 6피안타 3피홈런 6실점으로 시즌 7패(5승)째를 당했다.

애리조나의 불붙은 방망이는 당시 3연전에서 류현진뿐만 아니라 리치 힐(3⅔이닝 6실점), 마에다 겐타(3이닝 7실점)까지 맹폭했다.

애리조나는 크리스토퍼 네그론(좌익수)∼크리스 아이아네타(포수)∼A.J. 폴록(중견수)∼J.D. 마르티네스(우익수)∼브랜던 드루어리(2루수)∼대니얼 데스칼소(1루수)∼애덤 로살레스(3루수)∼케텔 마르테(유격수)∼잭 그레인키(투수) 순으로 라인업을 짰다.

이중 류현진이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는 4번 타자 마르티네스다.

4연타석 홈런을 때린 J.D. 마르티네스. [AP=연합뉴스]
4연타석 홈런을 때린 J.D. 마르티네스. [AP=연합뉴스]

좌완 투수에게 강했던 마르티네스는 특히 이번 시즌 좌완을 상대로 타율 0.400, 10홈런, OPS 1.445를 기록하며 '저승사자'로 자리매김했다.

게다가 5일 경기에서는 4연타석 홈런으로 다저스 마운드를 두들겨 타격 감각도 최고조다.

지난 경기에서 류현진을 상대로 홈런을 뽑아낸 로살레스도 경계 대상이다. 통산 6홈런을 때린 '홈런 치는 투수' 그레인키 역시 방심할 수 없는 선수다.

'천적' 폴 골드슈미트가 검진 때문에 경기에서 빠진 건 류현진에게 행운이다.

최근 10경기에서 1승 9패의 부진에 빠진 다저스는 크리스 테일러(유격수)∼커티스 그랜더슨(우익수)∼저스틴 터너(3루수)∼코디 벨린저(중견수)∼야스마니 그란달(포수)∼애드리안 곤살레스(1루수)∼앤드리 이시어(좌익수)∼로건 포사이드(2루수)∼류현진(투수) 순으로 타석에 들어선다.

류현진은 2경기 만에 다시 그란달과 배터리로 호흡을 맞춘다.

류현진은 오스틴 반스(평균자책점 4.72)보다 그란달(평균자책점 3.14)이 포수로 나온 날 성적이 좋았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8: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