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한금투 "인바디, 수출호조로 고성장…목표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6일 건강관리 장비업체 인바디[041830]가 수출 호조로 고성장을 지속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3만3천원에서 3만8천원으로 올렸다.

이지웅 연구원은 "인바디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22억원과 65억원으로 각각 작년 동기 대비 23.5%와 40.2%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주력 품목인 인바디 매출이 수출 호조로 18.7% 늘어난 96억원으로 전망한다"며 "특히 미국과 중국 등 해외법인 매출이 30∼46% 증가하고 영업이익률도 29.2%로 3.5%포인트 개선되겠디"고 분석했다.

올해 매출액은 작년보다 10.6% 늘어난 883억원, 영업이익은 6.3% 증가한 234억원으로 각각 전망했다.

내년 실적 역시 인바디 수출과 해외 주요 법인 판매 증가 덕에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매출액은 올해보다 13.7% 늘어난 1천5억원, 영업이익은 21.6% 증가한 285억원에 각각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주력 제품인 인바디가 고성장세를 지속하고 해외법인이 30%대 성장률을 달성할 것"이라며 "여기에 이달 출시되는 인바디워치의 초기 판매 효과가 플러스알파가 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