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수산대학을 부산으로…석사·단기과정 시범사업 착수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지난해 2월 부산시가 세계수산대학 유치 후보 도시로 결정된 이후 1년 7개월 만에 세계수산대학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세계수산대학 설립은 2019년 7월 열리는 제41차 식량농업기구(FAO) 총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FAO세계수산대학 설립 업무협약 [연합뉴스 자료사진]
FAO세계수산대학 설립 업무협약 [연합뉴스 자료사진](세종=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에서 열린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세계수산대학 설립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서병수(앞줄 왼쪽 여섯째부터) 부산시장, 김영석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섭 부경대 총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6.3.14 [해양수산부 제공]
jeong@yna.co.kr

부산시는 세계수산대학 설립 검증단계인 시범사업을 이달부터 착수하고 이를 기념하고자 해양수산부, 부경대와 함께 오는 7일 오후 2시 부경대에서 개원식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세계수산대학 시범사업은 석사과정 30명과 단기과정 15명, 총 45명으로 운영된다.

이 가운데 석사과정 30명은 양식기술, 수산자원관리, 수산사회과학의 3개 전공으로 18개월간 교육을 거쳐 전공별 석사학위를 취득하게 된다.

추가 선발하는 15명은 수산지도자 양성과정을 거쳐 개발도상국의 수산지도자 역할을 한다.

이번 시범사업을 위한 교수진은 3개 분야에서 부경대 교수진과 미국, 캐나다, 방글라데시의 저명한 수산학자 3명이 맡았다.

개원식 행사에는 서병수 부산시장,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 김영섭 부경대 총장, 임기택 세계해사기구(IMO) 사무총장 등 주요 인사와 FAO 회원국 대표 200여 명이 참석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학생모집 과정에서 세계 34개국 129명이 신청해 4.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며 "이는 세계 각국이 세계수산대학 설립에 관심과 참여도가 매우 높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