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전문가 "北과 거래하는 국가보다 해당 기업 제재해야"

"北과 연관있는 중국 은행과 동남아 기업 추적해 집중 제재해야"
미국, 북한 돕는 개인·기업 제재 강화(PG)
미국, 북한 돕는 개인·기업 제재 강화(PG)[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미국의 제재 전문가들이 북한과 거래하는 국가보다는 북한과 연관 있는 해당 기업을 직접 제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6일 보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로 활동했던 윌리엄 뉴콤 전 미 재무부 자문관은 RFA에 "정부 차원의 관여 사실이 확인되지 않는 한 특정 국가에 대한 전면적인 제재보다는 북한과 거래하는 기업과 개인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직접적인 제재에 앞서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의 개인과 기업을 겨냥해야 한다"며 "북한과 연관 있는 중국 은행과 동남아시아 기업 등을 추적해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제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콤 전 자문관은 "미국 정부의 대북제재 강화방안은 특정 국가에 대한 전면적 봉쇄 수준으로까지 진행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미국은 북한과 거래하는 어떤 나라와도 모든 무역을 중단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앤서니 루지에로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은 "북한에 대한 효율적인 경제 제재를 위해서는 중국 은행과의 연결 고리를 주도면밀하게 파악해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