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라운드에서 속죄한 김영권 "팬 여러분,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실언논란 딛고 러시아행 견인…"신태용 감독님 위로로 이겨낼 수 있었다"
답답한 신태용 감독
답답한 신태용 감독(타슈켄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신태용 감독이 정우영과 김영권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2017.9.6
yatoya@yna.co.kr

(타슈켄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광저우)은 6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전을 마친 뒤 공동취재구역으로 들어왔다.

두 눈은 눈물을 흘린 듯 붉게 충혈돼 있었다.

취재진 앞에선 김영권은 다소 긴장한 듯 시선을 쉽게 맞추지 못했다.

그는 취재진의 '그동안 많이 힘들었죠?'라는 질문을 받고 나서야 환하게 웃음을 지었다.

김영권은 "힘들었던 게 사실"이라며 "그래도 본선 진출에 작게나마 힘이 될 수 있어 기쁘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는 '얼마나 힘들었나'라는 말에 "대표팀 주장을 맡으면서 말 한마디도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라며 "앞으론 더욱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김영권은 지난달 31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과 경기가 끝난 뒤 "홈 관중들의 함성으로 인해 동료들과 의사소통이 잘되지 않았다"고 말해 많은 비판을 받았다.

논란 직후 "팬들의 응원을 깎아내린 것이 아니었다"라고 사과했지만, 비난은 계속됐다.

김영권은 결전지 우즈베키스탄에 입성한 뒤에도 실언 논란 여파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는 "훈련 기간 내내 의기소침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신태용 감독님이 직접 부르셔서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 감독님의 믿음을 우즈베키스탄전에서 갚아야겠다고 생각했고, 다행히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영권은 인터뷰 말미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그는 "한국 축구팬들의 응원과 관심은 많은 힘이 된다. 오해가 풀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