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중국이 도운 한국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시리아에 비긴 이란, 우즈베크 꺾은 중국 덕에 2연속 무승부로도 조2위 지켜
환호하는 축구대표팀
환호하는 축구대표팀(타슈켄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우즈베크와 0-0 무승부를 거두며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 지은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7.9.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 지으면서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의 대기록을 만들 수 있던 데에는 마지막 두 경기에서 같은 조 다른 나라들의 '도움'이 크게 작용했다.

한국은 6일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예선 10차전을 0-0으로 비기면서 승점 1점을 추가해 시리아, 우즈베크에 2점을 앞선 조 2위를 확정지었다.

당초 이날 경기에서 무승부는 '자력 진출'을 보장하는 옵션이 아니었다.

같은 시간 열리는 시리아와 이란의 경기에서 시리아가 승리해 승점 3점을 추가하기라도 하면 시리아에 골득실에서 밀려 조 3위로 밀려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예선 무패, 무실점을 기록하며 러시아행을 일찌감치 예약한 이란이 약체 시리아에 호락호락 무너질 상대는 아니지만 이날 전반 13분 우리 경기 0-0 상황에서 전해진 시리아의 선제골 소식은 '설마'가 현실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극대화했다.

그러나 '다행히' 이란이 전반 막판 동점골을 만들어줬고, 후반에 역전골까지 넣으며 한국도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이란에서 이 모든 일이 일어나는 동안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상황은 계속 지지부진한 0-0이었다.

상대전적에서 절대 열세인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한국이 단 한 골도 넣지 못하고 답답한 흐름을 이어가는 동안 마치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감독이 한국의 월드컵 진출을 위해 시리아를 상대로 뛰어주는 듯한 상황이 된 것이다.

시리아는 강적 이란을 상대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만들어내며 조 3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됐고, 한국은 패배를 면한 이란 덕분에 다소 쑥스러운 월드컵 직행 티켓을 얻어내게 됐다.

지난달 31일 최종예선 9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꺾어준 중국도 아이러니하게 한국의 월드컵 본선행에 '일등공신'이 됐다.

당시 한국을 맹추격하던 우즈베키스탄이 중국에 승리했다면 이날의 무승부로는 한국이 조 3위밖에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중국은 후반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뽑으며 어려운 상대인 우즈베키스탄을 꺾었다. 중국은 이날 카타르를 2-1로 꺾으며 마지막까지 선전했으나 조5위로 밀려 러시아행은 무산됐다.

물론 한국이 이란과 우즈베크전 중에 한 경기라도 패했더라도 다른 나라들이 아무리 도와줘도 본선 진출에는 실패했겠지만, 한 골도 넣지 못한 채 다른 팀의 결과에 따라 얻어낸 월드컵 티켓은 다소 쓴맛을 남긴다.

[그래픽] 한국 역대 월드컵 본선 진출 및 성적
[그래픽] 한국 역대 월드컵 본선 진출 및 성적
[그래픽]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순위
[그래픽]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순위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3: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