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펑펑 눈물 쏟은 황희찬 "사실 팀에서는 뛰지 않기를 바랐다"

대표팀 합류 직전 무릎 다쳤지만 '부상 투혼'
슛하는 황희찬<YONHAP NO-0014>
슛하는 황희찬<YONHAP NO-0014>(타슈켄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한국 황희찬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17.9.6
yatoya@yna.co.kr

(타슈켄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축구대표팀 막내 황희찬(잘츠부르크)은 대표팀에 승선하기 전 오른쪽 무릎을 다쳤다.

슈팅 훈련을 하다가 공을 잘못 차 무릎 통증에 시달렸다.

그는 대표팀에 소집훈련에 참여하기 전 소속팀의 두 경기에 결장할 만큼 상태가 좋지 않았다.

그러나 황희찬은 지난달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전과 6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전에 나와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했다.

그는 우즈베키스탄전에서 0-0으로 비겨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 지은 뒤 그라운드에 누워 굵은 눈물을 흘렸다.

황희찬은 경기 후 "사실 팀에서는 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를 뛰지 않기를 바랐다"라며 "그러나 매우 중요한 경기인만큼, 꼭 뛰어야겠다는 생각이 간절했다. 대표팀 신태용 감독님께 말씀드려 출전을 강행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신태용 감독님을 비롯해 대표팀 코치님들은 어렸을 때부터 많은 조언을 해주셨던 분"이라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이겨낸 뒤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게 돼 벅찬 마음에 눈물을 흘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월드컵 본선에서는 좋은 모습을 펼쳐 많은 골을 넣고 싶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