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태용 "본선 진출 성공에 의미…한 발 더 도약하겠다"

"앞으로 한국축구가 얼마나 강한지 알수 있을 것"
작전 지시하는 신태용 감독
작전 지시하는 신태용 감독(타슈켄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한국 신태용 감독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2017.9.6
yatoya@yna.co.kr

(타슈켄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도중 한국축구의 '구원 투수'로 나서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일궈낸 신태용 감독은 팀의 경기력이 다소 아쉬웠던 점을 인정하면서도 본선 진출 성공에 더 큰 의미를 뒀다.

신 감독은 6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월드컵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과의 10차전 원정경기를 0-0으로 마치고 "승리하기 위해 왔는데 아쉽지만 무승부를 거뒀다"면서 "그래도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는 점에 의미를 두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은 이날 우즈베키스탄과 0-0으로 비겨 승점 15를 기록, 시리아와 2-2로 비긴 이란(승점 22)에 이어 조 2위로 월드컵 본선 직행을 확정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경질된 뒤 7월부터 신 감독 체제로 새 출발 한 대표팀은 본선 직행엔 성공했지만 이란,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예선 9∼10차전 모두 0-0 무승부에 그치면서 경기력에선 아쉬움을 남겼다.

신 감독은 "강한 이란과 맞붙어 지면 안 됐기 때문에 선취골을 허용하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던 걸 인정한다"고 털어놨다.

이날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 대해선 "홈에서 이란과 아쉬운 무승부를 거둬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강박관념이 있었다"면서 "선수들이 평정심을 잃지 않고 집중력을 갖고 해줬다"고 돌아봤다.

9개월가량 남은 본선 무대를 준비하게 될 신 감독은 "나는 공격 축구를 좋아하는 감독이지만, 부임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수비에 중점을 뒀다"면서 "앞으로 한국축구가 얼마나 강한지 알 수 있을 것이다. 한 발 더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

[그래픽] 한국 역대 월드컵 본선 진출 및 성적
[그래픽] 한국 역대 월드컵 본선 진출 및 성적
[그래픽]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순위
[그래픽]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순위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2: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