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리아, 후반 19분 이란에 1-2 역전골 허용

시리아와 이란 경기 장면. [AP=연합뉴스]
시리아와 이란 경기 장면.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시리아가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이란에 역전골을 허용했다.

시리아는 5일 자정(한국시간)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 역전골을 내줬다.

시리아는 1-1 상황이던 후반 19분 이란의 스로잉에 이어 사르다르 아즈문에 한 골을 더 내줬다.

시리아는 이날 전반 13분 만에 선제골을 뽑았다가 전반 45분 아즈문에 동점골을 내주며 1-1로 전반을 마쳤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