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국방장관 "北도발 억제 연합훈련·전략자산 정례배치 강화"(종합)

"비핵화 대화의 장 나올 것 강력 촉구…제재 등 외교적 응징조치"
(서울=연합뉴스) 미국을 방문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장관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7.8.31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미국을 방문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장관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7.8.31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한미 양국 국방장관은 5일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한미 연합훈련과 미국 전략무기의 한반도 정례적 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이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오늘 오후 9시 30분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한 한미동맹의 평가와 공동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양 장관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한반도 연합 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해나가기 위해 한반도 및 주변에서의 한미 연합연습 및 훈련과 미 전략자산의 정례적 배치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전화통화에서 매티스 장관은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을 포함한 '철통 같은 안보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그 어떤 공격도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방부는 "양 장관은 이번 도발이 한반도와 아태 지역 전반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을 야기하는 용납할 수 없는 도발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한미 국방장관은 또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하는 한편 이를 위한 외교적 압박도 강화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양 장관은 북한의 이러한 무모한 도발 행위로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기는커녕 북한을 더욱 고립시키고 북한 주민들에게 더욱 어려운 상황을 초래할 뿐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북한은 당장 더 이상의 도발을 멈추고 진정성 있는 비핵화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고 밝혔다.

또 "국제사회가 북한의 노골적인 국제법 위반에 대해 기존 시행 중인 제재의 완전한 이행은 물론 새로운 제재를 부과하는 등 강력한 외교적 응징 조치를 취해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양 장관은 국제사회의 일치된 반대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제6차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관련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며 한반도와 아태 지역 평화와 안정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고 평가하고 강력 규탄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양 장관은 향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해결하는 모든 과정에서 상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