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희찬-손흥민-이근호, 우즈베크 격파 '삼각편대'

축구대표팀 3-4-3 전술로 우즈베크와 한판 대결
황희찬(왼쪽)과 손흥민.[연합뉴스 자료사진]
황희찬(왼쪽)과 손흥민.[연합뉴스 자료사진]

(타슈켄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황희찬(잘츠부르크)-손흥민(토트넘)-이근호(강원)가 우즈베키스탄 격파의 최전방 삼각편대로 나선다.

신태용 축구 대표팀 감독은 5일 자정(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우즈베키스탄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 황희찬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좌우 날개에 손흥민과 이근호를 배치한 3-4-3 전술 카드를 내밀었다.

이란과 최종예선 9차전에서 포백을 기본으로 했던 4-2-3-1 전술로 재미를 보지 못했던 신 감독은 스리백으로 전술을 바꾸면서 수비에 중점을 두는 안전한 방법을 택했다.

좌우 윙백에는 김민우(수원)와 고요한(서울)이 나서고, 중앙 미드필더 조합은 권창훈(디종)-정우영(충칭)이 포진했다.

스리백에는 장현수(FC도쿄)를 중심으로 김영권(광저우)과 김민재(전북)이 호흡을 맞춘다. 골키퍼는 김승규(빗셀 고베)가 나선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22: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