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쿠바, 카스트로 후임 선출 절차 시작…내년 2월 임기종료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AP=연합뉴스]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쿠바가 4일(현지시간) 최고 권력자인 라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의 임기 종료를 앞두고 5개월에 걸친 권력 이양 절차에 들어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쿠바인들은 이날 시작으로 9월 한 달간 국가평의회 의장 선출을 위한 첫 단계인 기초 자치단체 대표를 뽑는 소규모 모임에 참여한다.

이어 정부 유관 기관이 지배하는 위원회가 주 의회와 인민권력국가회의(국회) 의원 후보를 뽑고, 인민권력국가회의는 내년 2월까지 국가평의회 의원과 의장을 선출한다.

쿠바 정부는 집권당인 공산당 이외 정당의 선거 참여를 허용하지 않는다.

야권 연합은 이번에 야권 후보 170명이 지역 대표 지명을 받으려고 시도한다고 밝혔으나, 과거 선거에 도전한 소수의 야권 후보 중 승리한 사람은 한 명도 없다.

카스트로는 자신의 두 번째 5년 임기가 끝나는 내년 2월 의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공언해왔다.

60년간 이어진 카스트로 형제의 통치가 공식적으로 막을 내려도 카스트로는 공산당 당수직을 유지해 새로운 최고 권력자보다 더 큰 권한을 보유할 수 있다.

올해 86세인 라울 카스트로는 2008년 형 피델 카스트로가 권좌에서 물러난 후 국가평의회 의장직에 올랐다. 피델 카스트로는 지난해 11월 향년 90세로 별세했다.

차기 국가평의회 의장에는 미구엘 디아스 카넬(58) 수석 부의장이 유력하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려 왔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2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