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태국 2-1 꺾고 조 2위…월드컵 본선 직행 '일단' 유리

6일 새벽 사우디-일본 경기 결과 따라 직행 유무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호주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직행에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호주는 5일 오후(한국시간) 멜버른 AAMI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B조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 41분 터진 매튜 렉키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승점 3을 추가한 호주(승점 19)는 사우디아라비아(승점 16)를 끌어내리고 일단 이미 본선행을 확정한 일본에 이어 B조 2위로 올라섰다.

사우디아라비아가 6일 새벽 열리는 마지막 홈 경기에서 일본을 이기지 못하면 호주는 본선 직행 티켓을 차지한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가 일본을 꺾으면 득실차에서 밀려 조 3위로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이날 경기 전까지 사우디(+6)에 골득실에서 밀려 조 3위(+4)였던 호주는 다득점 승리를 위해 경기 초반부터 태국을 밀어붙였다.

쉽게 골은 터지지 않았다.

전반 6분 애런 무이의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갔고, 전반 17분에는 케이 힐의 오른발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춘 뒤 골라인을 따라 나갔다.

후반 22분 토미 로기치의 슈팅은 왼쪽 크로스바를 맞고 다시 골대를 외면했다.

호주는 2분 뒤 마침내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무이의 크로스를 토미 주리치가 헤딩슛으로 태국의 골망을 갈랐다. 세 번의 골대 강타 뒤 나온 골이었다.

호주는 계속해서 태국을 압박했다. 그러나 후반 37분 역습을 당한 상황에서 오히려 동점골을 허용했다.

시간에 쫓겨가던 호주는 후반 41분 결승골을 뽑아냈다.

상대 왼쪽에서 얻은 코너킥을 골키퍼가 쳐내자, 골대 앞에 있던 렉키가 가슴 트래핑을 한 뒤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호주는 추가 득점을 위해 공세를 강화했지만, 더는 득점을 하지 못하고 이긴 것에 만족해야 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2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