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에너지장관 "파트너국들과 대북 석유금수 논의 안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다른 파트너 국가들과 대북 석유금수 조치를 아직 논의하지 않았다고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노박 장관은 이날 중국 샤먼(廈門)에서 폐막한 브릭스(BRICS: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모임) 정상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파트너 국가들과 대북 석유금수 조치에 대해 논의했는가'라는 질문에 "아직 논의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러시아는 사실상 (북한에 석유를) 공급하지 않는 것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그런 제안은) 러시아의 석유공급과는 크게 관련이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박 장관은 "러시아의 (대북) 원유공급은 사실상 없다. 석유제품이 공급되고 있을 뿐인데 그것도 '제로'에 가까운 아주 적은 양"이라고 덧붙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이날 중국 브릭스 정상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북한에 대한 석유공급에 대해 언급하면서 "1분기 (러시아의 대북) 석유·석유제품 공급은 4만t이었다. 다른 나라에는 4억t을 수출한다. 분기에 4만t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다"고 설명했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 장관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 장관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