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병원 경총 회장 "노사 쟁점, 법원에 떠넘겨선 안돼"

재계, 고용부장관 면담…균형 잡힌 노동정책 요청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윤보람 기자 =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은 5일 "앞으로 모든 노사 쟁점은 정부와 국회에서 우선 해결하고, 법원에 떠넘기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면담하며 "정부와 국회가 법원으로부터 빨리 정책 결정권을 찾아와 합리적인 결론을 내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통상임금 소송 등 법적 쟁점을 두고 노사 갈등이 번지는 상황에서 정부와 국회가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요구로 풀이된다.

이에 김 장관은 "노사가 조금씩만 양보하면 법원에 갈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산업 중대재해, 노사분규 등 문제에 있어서도 정부가 개입하지 않는 '작은 정부' 하에서 사회적 합의 기구를 통해 원만하게 풀어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 장관과 박 회장은 정부의 소득주도 경제성장 정책과 관련해 일자리 창출이 최우선 과제가 되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박 회장은 "어떻게 하면 청년을 위한 일자리를 하나 더 만들 수 있을지를 고민하고 기업들에 제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높은 근로시간을 줄이면 일자리가 생기고, 어느 정도 청년 실업이 해결되는 측면이 있다"고 강조했다.

저출산 문제와 관련해서는 박 회장이 "젊은이들이 취직이 안 되는 것이 원인"이라는 견해를 밝힌 반면, 김 장관은 "일자리가 있어도 퇴근을 하고 부부가 만나야 아기를 낳지 않겠나. 근로시간이 너무 길어서 저출산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회장은 김 장관에게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중소·영세기업의 경영난이 가중되지 않도록 산입범위 개선 등 다양한 보완책을 마련할 것과, 근로시간 단축을 기업규모에 따라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등 산업현장에 미치는 충격을 최소화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장관은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사회 양극화 문제와 관련해 경총에 '질책'에 가까운 지적을 한 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 장관은 "대통령이 경영자를 나무랄 리 있겠나. 나무랐다기보다는 소득 양극화가 너무 심하니 잘 해결해달라는 의미의 메시지인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부 장관, 경총 방문
노동부 장관, 경총 방문(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5일 오후 대흥동 한국경영자총협회에서 박병원 회장을 만나고 있다.
이날 김 장관은 중기중앙회, 대한상의에 이어 경총을 방문했다. 2017.9.5
xyz@yna.co.kr

이에 앞서 김 장관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과도 면담했다.

김 장관은 이날 대한상의를 찾아 "문 대통령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말하니 노동자만 생각한다고 여기는 점"이라면서 "그러나 노동자가 존중받으려면 노사가 모두 잘돼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제가 노동계 출신이라 (재계에서) 우려하는 것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그러나 노조 출신으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등을 역임한 정치인을 대통령이 임명했다고 생각하면서 노사를 아우르는 균형 잡힌 장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회장은 김 장관에게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각계와 소통하면서 현안을 풀어가길 바란다"며 "상의도 치우치지 않는 목소리를 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특히 최근 노사 현안을 염두에 둔 듯 "현안에 접근할 때 지켜야 할 원칙과 넘어야 할 현실의 문제를 구분해서 다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원칙 문제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넓혀가되, 현실문제에 대해서는 탄력적으로 대응하면서 대안을 만드는 노력을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만난 김영주 장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만난 김영주 장관(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2017.9.5
seephoto@yna.co.kr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8: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