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LO 사무총장 "사회적 대화 최대한 지원"…노사정위 간담회

문성현 위원장, 가이 라이더 총장에 "ILO 핵심협약 비준 위해 노력"
ILO 사무총장과 악수하는 문성현 노사정 위원장
ILO 사무총장과 악수하는 문성현 노사정 위원장(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이 라이더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7.9.5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가이 라이더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은 5일 문성현 노사정위원장과 만나 "ILO는 새로운 사회적 대화가 출발하는 데 있어서 양대 노총의 미복귀 같은 어려움이 생긴다면 최대한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라이더 총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노사정위 사무실을 방문해 문 위원장과 한국의 사회적 대화와 ILO 협약비준 협력 방안에 대해 대화를 나누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회적 대화가 어려운 것은 사회적 대화의 본질적 속성"이라며 "새 정부는 노동존중 사회 구현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어 사회적 대화가 그 어느 때보다도 노동프로그램 이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위원장은 이에 "과거 노사정 대화가 쉬웠던 적이 없었지만 특히 양대노총이 참여하고 있지 않은 현재 상황은 매우 녹록지 못하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비정규직, 임금격차, 최저임금, 근로시간 단축, ILO 핵심협약에 기초한 노동기본권 문제 등 시대적 과제가 놓여 있기 때문에 노사와 정부가 협력한다면 새로운 사회적 대화 체계가 구축되고 원만히 작동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라이더 총장은 ILO 핵심협약 비준에 대한 노사정위 역할에 관심을 보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ILO 핵심협약 비준에 대해 대화를 나눴는데 노사정위원회 역할이 매우 중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위원장은 "ILO 핵심협약의 미비준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노사정위는 의미 있는 사회적 대화를 통해 협약 비준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