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 교대 6일부터 동맹휴업…"중장기 교원수급계획 마련하라"

전국 교대생, 동맹휴업 선포 기자회견
전국 교대생, 동맹휴업 선포 기자회견(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전국교육대학생연합 소속학생들이 교육부에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중장기교원수급계획 수립을 요구하며 동맹휴업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9.5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전국 교육대학교 학생들이 중장기 교원수급정책 마련과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요구하며 6일부터 릴레이 동맹휴업에 들어간다.

전국교육대학생연합(교대련)은 5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릴레이 동맹휴업을 선포했다.

교대련은 전국 10개 교대와 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제주대 교육대학·이화여대 초등교육과 총학생회 협의체다.

동맹휴업은 6∼7일 서울교대를 시작으로 8일 전주교대·대구교대·진주교대, 11일 춘천교대, 12일 광주교대, 13일 경인교대, 14일 부산교대·공주교대·제주대 초등교육과 등으로 이어진다.

청주교대와 이화여대 초등교육과·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는 아직 일정을 정하지 않았다.

학생들은 동맹휴업 기간에 공부를 중단하고 지역 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하거나 토론회를 열면서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교대련은 "8월 3일 발표한 초등 신규교사 임용시험 선발 정원은 전년 대비 2천200명 감소했다"며 "단순히 교대생이 교사가 될 수 있느냐의 문제에 앞서, 교대생이 십수년간 외쳐온 중장기 교원수급계획 수립이라는 구호가 철저히 묻혀왔음을 방증하는 순간이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런 '임용절벽'의 원인이 정부의 무계획성이라고 꼬집었다.

학령인구 감소를 내세워 교사 정원을 줄이는 등 교육에 대한 철학이나 중장기적 계획 없이 정책을 추진한 결과 임용 적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에 못 미치는 학급당 학생 수 등 여러 문제점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교대련은 정부에 ▲ 정책실패 인정 ▲ OECD 수준으로 학급당 학생 수 감축 ▲ 중장기 교원수급계획 수립 등을 촉구했다.

교대련은 "전체 교육지표를 통해 향후 교육수요를 면밀히 분석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OECD 수준의 학급당 학생 수 달성이라는 정책 기조가 반영된 교원수습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