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부산의원들 '피투성이 여중생' 교육당국 대처 질타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의 여중생들이 또래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부산지역 국회의원과 시당 당협위원장 등이 교육당국의 대처 등을 질타했다.

부산 여중생 학교폭력 업무보고
부산 여중생 학교폭력 업무보고[김재홍 기자]

한국당 부산시당 이헌승 위원장, 조경태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유재중 국회 안전행정위원장 등은 5일 오후 부산시교육청 제2전략회의실에서 사건 경위를 보고받고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 위원장은 "여중생 폭력사건이 SNS로 급속도로 확산해 전국적인 이슈가 됐다"며 "부산에서만큼은 학교 폭력이 근절돼야 한다는 의미로 특위를 구성해 활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경태 의원은 "이미 6월에 동일 인물들이 폭력을 가했다. 2차 가격을 당한 것이다. 교육당국이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는데 뭘 했느냐?"고 물었다.

이어 "관리 소홀로 재차 강도 높은 살인에 준하는 폭력을 당한 것이며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석준 교육감이 제주도 출장으로 부재한 것을 문제 삼은 조 의원은 향후 사법당국과 공조해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석동현 해운대갑 당협위원장은 "불구속 수사 원칙에 따라 학교 폭력에 지나치게 관대하다"며 "이런 소극적인 대응이 학교 폭력의 심각성을 키웠다"고 말했다.

서유미 부교육감은 "학생 지원에 구멍이 생겨서 참담하기 그지없다"며 "앞으로 학교폭력에 대한 예방 및 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해서 학부모님들을 안심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