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전문가 "北, 예상보다 3년 빨리 증폭핵분열탄 제조"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북한이 당초 2020년께 증폭핵분열탄을 실험할 것이라는 미국 전문가 집단의 예상을 뒤집고 3년 빠르게 핵기술을 진전시켰다는 전문가의 진단이 나왔다.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소장은 5일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3년 전 존스홉킨스대학과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하던 당시만 해도 북한이 2020년 전에는 이 정도 수준에 도달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면서 "북한이 2020년 100kt 위력의 1단계 열핵폭탄(증폭핵분열탄)을 실험할 것으로 내다봤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이번 제6차 핵실험의 의미에 대해 "북한이 지금까지 플루토늄과 무기급 우라늄을 이용한 15kt급 핵 역량을 갖고 있었다면, 이번 실험은 핵융합 물질로 위력을 6배 정도 키운 것"이라면서 "북한이 기존 15kt급 핵무기에 들어가는 것보다 훨씬 많은 무기급 우라늄을 포함시켜 실험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핵 역량에 대해 "5대 핵보유국만이 (수소탄) 역량을 증명했을 뿐"이라면서 "파키스탄과 인도는 그런 능력을 갖췄다고 주장하지만, 핵실험 결과는 이를 뒷받침하지 못한다. 이스라엘은 가능하리라 여겨지지만 증명한 적은 없다"고 평가했다.

그는 핵 동결 협상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다"면서 "무기급 우라늄을 생산하는 모든 비밀 시설들뿐 아니라 모든 핵무기 제조 과정이 다 포함돼야 동결이라고 할 수 있다"고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과거 이란과의 핵 협상에서 국제사찰단이 수년 동안 해당 시설에 접근할 수 있었으나 군사시설에는 일체 다가갈 수 없었던 한계점을 들어 북한과의 핵 협상 진전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소탄' 핵실험이라는 북한측 주장에 대해 "불활성기체나 다른 방사성 물질을 포집하지 못하면 영영 알지 못할 수도 있다"면서 "시간이 지난 뒤 핵실험 상황을 아는 첩보원이나 탈북자가 나와서 누설하지 않을 경우 실험에 사용된 핵무기의 정체는 베일에 가려져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