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흉기 휘두르고 협박까지…데이트 폭력사범 무더기 검거

경기남부경찰, 집중 신고기간 39일간 운영해 276명 형사 입건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7월 24일부터 지난달 말까지 39일간 데이트 폭력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해 총 276명을 검거했다고 6일 밝혔다.

데이트 폭력 CG [연합뉴스 TV 제공]
데이트 폭력 CG [연합뉴스 TV 제공]

경찰은 이 중 혐의가 중한 8명을 구속하고, 26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범죄 유형별로는 폭행·상해가 199명(72.1%)으로 가장 많았고, 협박·감금 31명(11.2%)이 뒤를 이었다. 이 외 성폭력 3명, 살인미수 1명, 주거침입 등 기타 42명이다.

피해자는 여성 237명(85.9%), 남성 39명(14.1%)으로, 여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검거 사례를 살펴보면 이성 문제로 시작된 말다툼이 흉기를 휘두르는 살인미수 사건으로 번진 것부터 폭행을 수반한 협박 사건까지 다양했다.

지난달 19일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의 다세대주택에서 A(54)씨가 이성 문제로 다투던 애인 B(40대·여)씨의 목과 배 부위를 세 차례 흉기를 찌르고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다행히 B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했다.

앞서 지난 6월 14일 시흥시 소재 주점에서 C(45)씨가 옛 애인인 D(50대·여)씨의 머리 부위를 때리고 목을 조르는 등 폭행하고, 같은 날 '죽여달라'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전송해 협박하다가 검거됐다.

C씨는 2년간 사귀다 올해 초 헤어진 D씨가 다시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C씨를 폭행 및 협박 혐의로 구속했다.

스토킹 [연합뉴스 TV 제공]
스토킹 [연합뉴스 TV 제공]

경찰은 지난 7월 24일부터 오는 10월 말까지를 '젠더 폭력 근절 100일 계획' 기간으로 정해, 데이트 폭력 근절에 힘을 쏟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100일 계획 기간에 피해자와 그 주변인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유도하기 위해 집중 신고 기간을 병행해 운영했다"며 "데이트 폭력 신고를 지속해서 홍보하고, 최근 취약점을 노출한 스마트 워치 일제 정비에 나서는 등 사건 예방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0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