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키르기스공화국에 '전자정부' 노하우 전수한다

양국, 전자정부 업무협약 체결
바이오정보 출입국시스템
바이오정보 출입국시스템(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행정자치부 주최로 열린 주한외교사절 대상 전자정부 설명회 홍보부스에서 관계자들이 바이오정보를 활용한 출입국관리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 2016.12.20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한국이 중앙아시아의 키르기스공화국에 전자정부 노하우를 전수한다.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과 밀란 오물라리에브 키르기스공화국 정보기술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전자정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행안부가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 행안부는 키르기스공화국에 전자정부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하는 사업을 지원하게 된다.

앞서 키르기스공화국 정부는 지난 4월 국가 디지털 개혁 프로젝트인 '타자쿰(Taza Koom)'을 발표하고 정부 각 분야 행정서비스를 전자정부 체제로 전환하고 있다.

실제로, 키르기스공화국은 전자여권을 도입한 데 이어 주민등록 데이터베이스(DB)화, 전자정부 서비스 포털 개발 등 전자정부 시스템을 행정서비스 전반에 도입하고 있다.

한국은 이번에 키르기스공화국과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중앙아시아에서 전자정부 선도국으로서 입지를 확대하게 됐다.

한국은 2012년 우즈베키스탄, 2016년 카자흐스탄과 전자정부 업무협약을 맺고 여러 협력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우즈베키스탄에는 전자정부 협력센터를 설립해 공동 운영했고, 1억4천만달러 이상의 전자정부 사업을 수출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은 "한국은 국가 정보화를 통해 정부 효율성을 높이고 대국민 서비스 혁신을 이뤄냈다"면서 "전자정부의 경험과 기술을 전수하면서 대한민국 전자정부 시스템의 해외 협력과 진출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