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틴 "북한, 정권보장 대가로 핵 프로그램 포기할수도"

(서울=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북한이 정권의 안전을 보장하는 대가로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중국 샤먼(廈門)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푸틴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북제재 강화는 북한 정권을 변화시키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현 상황에서는 그 어떤 제재도 소용없고 비효율적"이라며 "이 모든 것이 전세계적인 재앙과 엄청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정한 모습의 시진핑과 푸틴(사진 왼쪽)
다정한 모습의 시진핑과 푸틴(사진 왼쪽)(샤먼<中푸젠성> EPA=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오른쪽)과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정상회의의 '신흥시장국가와 개발도상국가 간 대화'에 참석,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자리를 잡고 있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