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외곽팀장'에 첫 영장…검찰 댓글부대 수사 급물살

국정원 TF 수사의뢰 후 보름만…추석 연휴까지 속도 낼 듯
댓글활동 집단교육·국정원 관련 비밀유지 등 활동상 포착
국정원 '외곽팀장'에 첫 영장…검찰 댓글부대 수사 급물살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검찰이 옛 국가정보원 '민간인 댓글부대'의 팀장에 대해 5일 첫 구속영장을 청구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사이버 여론조작을 했다는 의혹을 겨냥한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 전 기획실장 노모씨와 현직 간부 박모씨에 대해 5일 각각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노씨에게는 민간인 댓글부대 팀장(외곽팀장)으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 공범으로 가담한 혐의가, 박씨에게는 최근 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관련 증거를 은닉하려 한 혐의가 각각 적용됐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지난달 21일과 이달 1일 두 차례에 걸쳐 여론조작 활동에 가담한 민간인 외곽팀장 48명을 수사 의뢰한 이후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처음이다.

검찰은 수사 의뢰 직후 중앙지검 2차장검사 산하 공안2부(진재선 부장검사)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 등 두 개 공안부서를 주축으로 전담 수사팀을 편성하고 10여명의 검사를 투입해 본격 수사에 나섰다.

이어 23일에는 외곽팀장의 집과 양지회 사무실 등 30여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여 증거 확보에 나섰다. 같은 달 30일에도 양지회 회원 등 10여명의 자택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이후로는 전직 국정원 간부들과 외곽팀장으로 활동한 보수단체 관계자들 등을 줄줄이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수사를 통해 양지회 회원들이 내부 소모임인 '사이버동호회'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인터넷 사용법을 집단으로 교육받고 댓글 활동에 가담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1호 구속영장'이 청구된 노씨는 SNS 사용 방식에 익숙지 않은 회원들에게 인터넷 댓글 달기, 토론글 찬반 클릭, 트위터 계정 개설 및 운영 등을 교육한 뒤 팀원으로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검찰은 국정원 내부 자료 확인, 자금 추적 등을 통해 외곽팀 운영에 쓰인 예산 규모 파악에도 힘을 쏟아왔다.

검찰은 조만간 국정원 TF로부터 외곽팀장에게 활동비를 주면서 신상 정보와 돈을 준 날짜, 금액 등을 기록한 '수령증'도 넘겨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외곽팀장 휘하에서 댓글 활동에 가담한 팀원들의 경우 국정원과의 관련성을 모르는 사례도 있었던 것으로 검찰 조사에서 파악됐다.

외곽팀장들이 팀원들을 포섭·권유할 때 국정원의 의뢰가 있었다거나 배후에 국정원이 있다는 점을 숨기도록 국정원이 철저히 교육했다는 것이다. 또 국정원 담당자가 팀장과 연락할 때는 대포폰(차명폰)을 사용하는 등 철저히 보안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팀장에게서 돈을 받지 않고 단순 우익 활동이라고 생각하며 댓글 활동을 한 팀원들도 있었다고 검찰은 본다.

검찰 관계자는 "외곽팀의 팀원에 대해서는 경중을 가려 처벌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팀장급의 경우도 서경덕 교수 사례처럼 국정원 측과 당사자의 입장에 크게 다른 부분이 있어 확인 작업이 필요한 상태다.

그간 광범위한 관련자 조사를 해온 만큼 다른 외곽팀장들의 혐의 수사도 추석 연휴 무렵까지 속도감 있게 진행될 전망이다.

양지회나 보수단체 외에도 방송사 직원, 교수, 대기업 간부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인물이 댓글 활동에 동원된 정황이 국정원 TF의 자체 조사와 검찰 수사를 통해 포착된 바 있다.

검찰은 외곽팀장들이 국정원법과 선거법 위반 혐의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형을 받은 원세훈 전 원장의 공범이라고 보고 이들을 무더기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