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대기관측기 오키나와 착륙…동해서 북핵실험 물질 측정한듯(종합)

日도 방사성물질 채취 항공기 파견…관방장관 "검출된 물질없어"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오키나와(沖繩)현 주일미군 가데나(嘉手納)기지에 5일 오전 미군의 대기관측기 WC-135가 착륙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일명 '콘스턴트 피닉스(불변의 불사조)'로 불리는 이 관측기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대기중 방사성 물질을 채취·분석하기 위해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와 목격자들에 따르면 콘스턴트 피닉스는 이날 오전 7시 40분께 가데나기지에 도착했다.

북한의 핵실험에 따라 한국 동해상을 중심으로 핵실험에 따른 방사성 물질을 확인하기 위해 먼지 등을 채집한 뒤 가데나기지에 착륙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관측기는 미국 네브래스카 주 오풋공군기지 소속으로, 과거에 북한이 핵실험을 했을 당시에도 오키나와를 거점으로 감시비행을 한 바 있다.

이 관측기는 동체 옆에 달린 엔진 형태의 대기 표본수집 장비로 방사성 물질을 탐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측기 내 대기성분 채집기 내부 온도를 영하 50도 이하로 낮추면 공기 중의 핵물질이 달라붙게 된다.

핵폭발 과정에서 원자가 인공적으로 깨지면서 방출되는 크세논(크세논·Xe-135)과 크립톤(Kr-85), 세슘(Cs-137) 등의 방사성 물질을 수집한 후 측정, 핵실험 여부는 물론 농축우라늄, 플루토늄, 수소 폭탄인지를 구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일본도 아이치(愛知)현 고마키(小牧)기지에 있는 항공자위대 소속 C-130 수송기 1대를 노토(能登)반도 앞바다로 보내 2시간 가량 방사성 희귀가스 채집에 나섰다.

또 대기 중에 방사성 물질이 떠다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대기중 먼지 채취 장치가 장착된 항공자위대 T4 연습기도 아오모리(靑森)현 미사와(三澤)기지, 후쿠오카(福岡)현 지쿠조(筑城)기지, 이시카와(石川)현 고마쓰(小松)기지에서 이륙시켰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현 시점에서 일본 각지에서 설치된 모티너 장치 등에서 방사성 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며 "당분간 모니터링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미 공군의 핵탐지 특수항공기 콘스턴트 피닉스
미 공군의 핵탐지 특수항공기 콘스턴트 피닉스[미공군 홈페이지=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래픽] 핵실험 후 방사성 물질 탐지 어떻게 하나
[그래픽] 핵실험 후 방사성 물질 탐지 어떻게 하나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