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차전지 장비 개발 엠플러스 20일 상장…"독보적 기술력"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배터리 조립공정 자동화 시스템을 개발·공급하는 엠플러스가 오는 20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엠플러스는 5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장 계획을 밝혔다.

엠플러스의 희망 공모가는 1만4천∼1만6천원이다. 희망가 상단을 기준으로 보면 약 200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6∼7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을 진행해 공모가가 확정되면 11∼12일 일반투자자를 상대로 공모주 청약을 받는다. 키움증권[039490]이 공모 주관을 맡았다.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약 800억원 수준이다.

2003년 설립된 엠플러스는 전기자동차용 2차전지 조립공정 자동화 시스템을 턴키(설계, 제조, 공급 일괄 방식) 방식으로 공급하는 업체다.

매출은 주로 해외(81.36%)에서 발생한다. 중국 업체가 전체 매출의 79.8%를 차지한다. 국내 고객사 매출비중은 18.64%, 미국 고객사 매출비중은 1.50% 수준이다.

전기자동차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고 이에 따라 2차전지 조립장비 시장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어 엠플러스의 실적도 빠르게 늘고 있다.

엠플러스의 지난해 매출액은 280억원으로 전년보다 110.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억원에서 42억원으로 뛰어올랐다.

작년 별도 기준 영업이익률은 15.1%로 높은 수익성을 보여줬다.

이윤상 교보증권 연구원은 "엠플러스는 파우치형 2차전지 조립공정 전체를 턴키 시스템으로 공급할 수 있는 전 세계 유일한 기업"이라며 "삼성SDI[006400] 출신 전문가들을 주축으로 '대면적 파우치용 노칭' 장비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등 독보적 기술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실적이 매출액 289억원, 영업이익 35억원 수준으로 이미 작년 연간 수준을 달성했다"며 "현재 매출에 반영되지 않은 확정 수주잔고가 500억원 이상이어서 하반기에도 고성장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2차전지 장비 개발 엠플러스 20일 상장…"독보적 기술력" - 1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