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설가 마광수 동부이촌동 자택서 숨진 채 발견(3보)

송고시간2017-09-05 16:00

가족이 경찰에 신고…유산·시신 처리 내용 담긴 유서 발견

소설가 마광수 동부이촌동 자택서 숨진 채 발견(3보) - 1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소설 '즐거운 사라'로 유명한 소설가 마광수 전 연세대 국문학과 교수가 5일 숨졌다. 향년 66세.

이날 낮 12시51분께 마 전 교수가 자신의 자택인 서울 용산구 동부이촌동의 한 아파트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자신의 유산을 시신을 발견한 가족에게 넘긴다는 내용과 시신 처리를 그 가족에게 맡긴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마 전 교수가 목을 맨 채 숨진 점을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마 전 교수는 연세대 국문과 교수 시절 발간한 성애소설 '즐거운 사라'로 1992년 구속됐다. 그는 연세대에서 해직과 복직을 반복하다 지난해 8월 정년 퇴임했다.

소설가 마광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설가 마광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