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신여고 법률동아리, 광주지법 모의재판 경연서 '최고상'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동신여자고등학교 법률 동아리 '동신 테미스'가 '2017년 광주지방법원 고교 모의재판 경연대회'에서 최고상인 법원장상을 차지했다.

5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광주지방법원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이번 경연대회 결선대회가 열렸다.

동신여고 학생들은 결선에서 '미성년자에 대한 협박과 강제추행' 사건을 소재로 시나리오를 창작해 재판을 진행했다.

심사위원들은 "논리적인 전개와 함께 차분한 모습으로 경연에 임해 실제 재판이 이뤄지는 모습을 잘 연출했다"며 "고등학생으로선 다루기 힘든 법률적 쟁점을 잘 풀어나갔다"고 평가했다.

동신여고 모의재판 장면. [광주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동신여고 모의재판 장면. [광주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동신 테미스'는 2학년 여승현 학생 등 10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욱 동신여고 교사는 "이번 대회가 법조계 진출을 희망하던 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을 쌓게 해주었다"며 "특히 어렵게 느껴졌던 사법 제도를 재미있고 친숙하게 느낄 기회를 마련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광주지방법원이 주최하고 광주시교육청과 전남도교육청이 후원한 이번 대회에 광주·전남 지역 12개 학교가 참가 신청을 했다.

시나리오 심사 후 선정된 9개 학교가 지난 8월 28일 예선 대회를 치렀다.

이 중 전남대사대부고, 광양제철고, 세광학교, 동신여고 등 4개 학교가 결선에 진출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