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항의방문 한국당 의원들, 대통령 면담불발에 "매우 유감"(종합)

80여명 버스 3대 나눠타고 靑 방문…영빈관서 대기하다 발길 돌려
오전엔 서울 고용노동청 방문…김영주에 "자격 없으니 사퇴하라"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배영경 이슬기 기자 = 문재인 정부의 '방송장악 기도'를 저지하겠다며 장외투쟁에 들어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5일 청와대를 항의 방문했다.

한국당 의원 80여 명은 이날 오후 2시 15분께 버스 3대에 나눠타고 청와대 경내로 들어간 뒤 영빈관에서 대기했으나 문재인 대통령은 물론 임종석 비서실장도 만나지 못했다.

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인 김태흠 최고위원은 청와대 경내 별도 장소에서 전병헌 정무수석을 만나 대통령과 비서실장의 면담을 요청했지만, 경내로 들어간 지 약 30분 만에 소득 없이 발길을 돌려야 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청와대 항의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워낙 소통을 강조하는 만큼 대통령께서 직접 야당 의원들을 면담하고 국민에게 안심시킬 말씀을 해줄 것으로 기대했다"며 "하지만 대통령이 야당 의원을 설득하기는커녕 면담도 하지 않은 것은 잘못된 것으로,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영빈관에 입장한 후에 비서실로부터 대통령 면담은 어려울뿐더러 비서실장도 나오기 어렵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정무수석을 만나고 가는 게 어떻겠느냐는 언질을 받았지만, 그럴 수 없다는 저희의 입장을 2번이나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청와대에서 어떤 입장이 나오는지 주시해서 보겠지만, 야당의 현재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다는 강한 의지를 갖게 된다"며 "안보문제와 방송장악에 대해 국민을 안심시킬 문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대통령 면담 불발 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 모여 '공영방송 탄압하는 문정부 각성하라', '안보무능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무엇이냐' 등의 구호를 수차례 외친 뒤 국회로 돌아와 다시 의원총회를 열었다.

한국당은 의총에서 6일 안보 토론회를 개최하고 경기도 김포의 한 군부대를 방문하는 일정을 확정했다.

靑 항의방문 한국당 의원들, 대통령 면담불발에 "매우 유감"(종합) - 1

한국당 의원들은 청와대 항의방문에 앞서 오전 서울 고용노동청을 방문해 김영주 장관과도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의원들은 김 장관이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청구에 대한 보고를 직접 받고 승인했는지와 지난 1일 방송의 날 당일 체포영장 발부 사실을 사전에 알았는지 등을 추궁했다.

김 장관은 "9월 1일이 정기국회가 시작되는 날이기도 한데 고용노동부가 그런 일을 했겠느냐"면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제게 많이 화를 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의원들은 "장관 자격이 없다"며 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진 일부 의원들은 책상을 손바닥으로 내리치기도 했다.

김 장관도 일부 의원들이 '김 장관이 문재인 정권의 언론 장악 음모에 총대를 멨다'고 주장하자 "총대 멘 것 아니다. 왜 그러느냐"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날 현장에는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의원으로, 현재 당 혁신위원회가 인적청산 대상으로 검토 중인 최경환 의원도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