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지택 두산重 부회장 "재생에너지 확대 쉽게 빨리 될수 없어"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은 5일 "이미 여러 곳에서 지적되고 있지만 재생에너지 확대가 쉽게 빨리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정부는 현재 탈원전·탈석탄 정책 기조 아래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전력 생산 비중을 20%까지 늘리겠다고 밝히고 있다.

정부가 내건 목표치가 유럽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에 비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일각에서는 정부의 목표가 국내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성급한 발상이라는 비판도 나오는 상황이다.

정 부회장은 이날 서울 삼성동 무역협회에서 열린 무역업계 간담회 직후 "업계도 노력하고 정부도 지원제도에 대한 전면적 개편을 하지 않으면 (재생에너지 분야) 목표 달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 때도 그쪽(재생에너지)을 늘리겠다고 해서 파리기후협약 등을 추진하고 했지만 쉽게 늘어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재생에너지는 태양광, 풍력, 바이오에너지, 수력 등을 말한다.

두산중공업은 공사가 일시 중단된 신고리 원전 5·6호기에 원자로, 증기발생기 등 주요 기기를 공급하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삼성물산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토목공사 등도 진행했다.

이로 인해 현재 진행 중인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의 활동에 큰 관심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론화위는 다음달 20일 5·6호기 공사중단 또는 공사재개에 대한 권고안을 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정 부회장은 "공론화위가 민의를 두루 보고 대책을 수립하는 게 낫지 어느 한쪽 생각만으로 진행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하반기 실적과 관련해서는 "원전 관련 영향이 아무래도 있을 것"이라며 "신한울(3·4호기)도 수주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럼에도 8월까지는 계획한 대로 실적이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두산중공업의 신성장동력과 관련해서는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여러 가지를 하고 있고 원전 해체도 신산업으로 하고 있지만 독일 등과 비교하면 우리 기술로 먹을 수 있는 분야가 한정돼 있다"며 "5년, 10년 뒤 미래를 내다보고 준비한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 정지택 부회장
두산중공업 정지택 부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