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정부 택시기사들, "택시 회사 사납금 꼼수 인상 감독하라"

(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의정부 택시기사들로 구성된 '민주택시 의정부공동대책위원회'는 "의정부시청은 택시발전법 시행을 앞두고 사납금을 올린 택시 업체를 관리 감독하라"고 주장하며 5일 집회를 열었다.

사납금 인상 규탄
사납금 인상 규탄(의정부=연합뉴스) 지난 4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청 앞에서 민주택시 의정부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사측의 사납금 인상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2017.9.5 [민주택시 의정부공동대책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위원회 회원 10여명은 이날 정오에 의정부시청 앞에 모여 "사측이 기사들에게 각종 비용을 전가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택시발전법이 시행되자 회사와 친 사측 노조가 짜고 사납금을 올리는 꼼수를 쓰고 있다"며 "가뜩이나 형편이 어려운 택시기사들의 주머니가 더 얇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같은 꼼수로 택시발전법의 취지를 왜곡하고 있지만, 시청은 노사 간의 일이라며 손을 놓고 있다"며 "시청이 적극적으로 관리 감독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4일부터 집회를 시작한 이들은 향후 경기북부 지역 다른 택시기사들과 연대해 공동 집회를 열 계획이다.

택시발전법은 택시 회사가 신차 구입비, 유류비, 세차비, 사고 처리비 등을 택시기사에게 전가하지 못하게 하는 법이다. 지난해 10월 서울을 비롯한 전국 7대 도시에서 시행됐고, 올해 10월부터 시 단위 도시에 확대 시행된다.

시행 한달을 앞두고 의정부시 15개 택시 업체의 위임을 받은 11개 업체 노사 측 공동 대표들은 9월 1일부터 사납금을 3만5천원 인상한다는 교섭안을 통과시켜 기사들이 반발하고 있다.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