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대 연구팀, 질병 유전자 상호작용 지도 초안 완성

효모 활용해 검색체계 개발…난치병 치료 기대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경북대 연구진이 대규모 유전자 검색체계를 활용해 인간 질병 유전자의 상호작용 네트워크 지도 초안을 완성했다.

석경호 경북대 교수
석경호 경북대 교수[경북대 제공=연합뉴스]

석경호(50) 의학과 교수를 중심으로 한 연구팀은 구조·기능이 단순한 효모를 이용해 질병 유전자 상호작용 네트워크 지도를 작성하고 난치병 진단·치료를 위한 질병 후보 유전자 500개 이상을 찾아내 그 특성을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은 유전자 돌연변이가 어떻게 질병을 야기하는가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유전자 상호작용 네트워크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구조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봤다.

이에 분자 바코드를 부착한 효모에 인간 질병 유전자를 도입하는 방법으로 유전자 상호작용 검색법을 개발해 복잡한 인간 질병 유전자 간 상호작용을 한꺼번에 대규모로 검색이 가능하도록 했다.

많은 유전자를 대상으로 그 특성을 일일이 분석하는 기존 방식보다 10배 이상 빠른 속도와 효율로 유전자 선별과 그 기능에 대한 연구가 가능하다는 것이 연구팀 설명이다.

연구팀은 또 퇴행성 신경질환의 새로운 약물 표적으로 'MAP2K5'라는 인산화 효소를 지목하고 세포·동물 실험을 통해 MAP2K5를 억제하면 증상이 완화되는 점을 확인해 난치성 루게릭 질환 신약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전체학 분야에서 권위 있는 학술지인 게놈리서치에 4일 자로 실렸다.

질병 유전자 특성과 상호작용 네트워크
질병 유전자 특성과 상호작용 네트워크[경북대 제공=연합뉴스]

석 교수 외에도 박해철 고려대 의대 교수, 프레드릭 로스 캐나다 토론토 대학 교수, 마크 비달 미국 하버드 의대 교수 등이 연구를 함께했다.

조명진 한국뇌연구원 연구원이 제1 저자로 참여했고 한국연구재단에서 중견연구자지원사업 연구비를 지원했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