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약처 "유럽산 햄·소시지서 E형 간염바이러스 불검출"

11일만에 유럽산 비가열 돈육가공품 유통 재개
국내 제조 생햄·발효소시지 등도 '음성'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유럽에서 국내 수입된 유럽산 비가열 햄과 소시지에 대한 잠정 유통·판매중단 조치가 11일 만에 풀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럽에서 국내로 들어와 유통 중인 유럽산 비가열 햄, 소시지 제품 202건(20톤)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최근 문제가 된 E형간염 바이러스가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고 5일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달 24일부터 수입·통관단계에서 유럽산 비가열 돈육가공품에 대해 E형 간염 바이러스 검사를 해 왔으며 현재까지 E형 간염 바이러스를 발견하지 못했다.

식약처는 국내에서 제조된 비가열 돈육가공품 중에서 소비자가 그대로 섭취하는 생햄, 발효 소시지 등 18건도 수거해 검사한 결과에서도, E형 간염 바이러스가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해외에서 E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제기된 유럽산 비가열 햄·소시지 제품에 대해서는 지속해서 검사해 안전한 식품이 수입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식약처와는 별도로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에서 E형 간염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발생 규모, 중증도, 감염원, 감염경로 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한 뒤 그 결과를 바탕으로 E형 간염 관리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E형 간염은 법정 감염병이 아니어서 정확한 환자 수와 감염경로가 의료 신고체계를 통해 집계되지는 않고 있다.

E형 간염은 E형 간염 바이러스(Hepatitis E virus)에 의해 생기는 급성 간염으로, 주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을 마시거나 오염된 돼지, 사슴 등 육류를 덜 익혀 섭취할 경우에 감염된다.

15∼60일(평균 40일) 잠복기를 거처 피로, 복통,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발생한 후 황달, 진한 색 소변, 회색 변 등의 증상을 보인다.

건강한 성인은 대부분 자연 회복돼 치명률은 3% 정도로 낮지만, 임신부, 간질환자, 장기이식환자와 같은 면역저하자의 경우는 치명률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E형 간염을 예방하려면 소시지 등 돼지 가공육은 충분히 익혀 먹고 손을 잘 씻어야 한다고 보건당국은 당부했다.

'E형 간염' 소시지 파문…유럽산 판매 잠정 중단(CG)
'E형 간염' 소시지 파문…유럽산 판매 잠정 중단(CG)[연합뉴스TV 제공]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