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 버스정류장 절반가량 가림막·의자 없어…서서 비 맞는다

국민의당 정인화 의원 "버스정류장 비가림막 설치율 58.1%, 의자 설치율 53.5%"

(곡성=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전국 버스정류장의 절반가량이 비 가림막이나, 의자가 설치되지 않아 비 오는 날 서서 버스를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가림막도, 의자도 없는 버스 정류장
비가림막도, 의자도 없는 버스 정류장[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국민의당 정인화(전남 광양·곡성·구례)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버스정류장 비 가림막 및 벤치 설치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21만817개의 버스정류장 중 비 가림막이 설치된 버스정류장은 12만2천517개로 비가림막 설치율은 58.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시·도별로는 전남의 버스정류장 비 가림막 설치율이 74%로 가장 높았으며 대전(73%), 충북(73%), 전북(67.9%) 경북(66%) 등의 순으로 설치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산 34.2%를 최저로 대구(45.6%), 울산(47.8%), 세종(48%), 인천(50%) 등의 순으로 비 가림막 설치율이 낮았다.

특히 경북 의성의 경우 393개 정류장 중 비 가림막은 단 한 곳도 설치되어 있지 않았으며, 전북 순창은 284개 정류장 중 단 1개 정류장만 비 가림막이 설치돼 있다.

의자 설치율은 전국 21만여개 정류장 중 절반가량인 53.5%에 그쳤다.

광역시·도 중 대구는 설치율 100%를 기록했지만, 부산은 설치율 36.8%로 최하위에 그쳤다.

정 의원은 "지역별로 비 가림막과 의자의 설치율 편차가 심한데, 버스정류장의 비 가림막이나 벤치는 누구나 누려야 하는 복지의 성격이므로 재정자립도 등을 고려해 설치율이 부실한 지역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