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앙에 도전말라"는 시진핑 경고맞선 홍콩중문대 '독립' 현수막

교내에 우산혁명 지도부 명단 게재…정부 검열 비난 대자보 걸려
중문대 학생회장 "당국은 원하지 않아도 홍콩 독립논의 이뤄져야"
홍콩 중문대학에 내걸린 홍콩 독립 촉구 현수막
홍콩 중문대학에 내걸린 홍콩 독립 촉구 현수막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앙권력에 도전하지 말라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강력한 경고에도 홍콩의 한 대학 내에 홍콩 독립을 염원하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홍콩중문대학 교정에는 검은색 바탕에 흰 글씨로 'HK INDEPENDENCE'(홍콩 독립·HK는 홍콩의 약자)라고 쓴 현수막이 내걸렸다.

현수막은 선전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새 학기 시작일인 9월 4일에 내걸린 것으로 보인다. 현수막 옆에는 정부의 검열을 비난하고, 토론의 자유를 촉구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현수막과 대자보는 대학 당국에 의해 떼어졌다.

같은 날 중문대학 내 도서관 옆 '민주주의 여신상'에는 최근 투옥된 16명 활동가의 명단이 적힌 현수막이 내걸렸다.

지난달 홍콩 고등법원은 조슈아 웡 등 2014년 '우산혁명' 지도부에 사회봉사명령과 집행유예를 선고한 1심 판결을 깨고, 불법집회 참가죄 등을 적용해 징역형을 선고했다. 이에 수만 명의 홍콩시민이 항의 시위를 벌였다.

민주주의 여신상에 현수막을 내건 중문대학 학생회장 오 츠호는 "사람들의 의견 개진에 대한 정부의 탄압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며 "당국이 비록 홍콩 독립을 원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홍콩의 미래를 위한 대안의 하나로서 독립 논의는 이뤄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콩 중문대학에 걸린, 최근 투옥된 16명의 명단이 적힌 현수막
홍콩 중문대학에 걸린, 최근 투옥된 16명의 명단이 적힌 현수막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이러한 행동은 최근 주권반환 20주년을 맞아 홍콩을 방문한 시 주석이 홍콩 독립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한 것에 공공연하게 저항한 것이다.

시 주석은 7월 1일 캐리람 홍콩정부 출범 연설에서 "국가 주권의 안전에 대한 어떠한 위해나, 중앙권력 및 홍콩 기본법 권위에 대한 어떠한 도전, 홍콩을 이용한 중국 본토의 침투·파괴 등은 모두 마지노선을 건드리는 것으로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홍콩 이공대학 정 김와 교수는 "홍콩 독립을 촉구한 현수막은 중앙정부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시 주석이 경고했다고 해서 베이징을 당혹게 하는 이러한 목소리가 사그라들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5: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