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한유화 온산공장 굴뚝서 또 화염·매연 분출…울산시 고발(종합)

스팀 누설로 공정 중단이 원인…6월에도 20일간 불꽃 치솟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김용태 기자 = 대한유화 온산공장의 굴뚝에서 5일 또다시 불기둥과 함께 시커먼 매연이 뿜어져 나왔다.

불기둥 치솟는 공장 굴뚝
불기둥 치솟는 공장 굴뚝(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5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대한유화 온산공장의 굴뚝에서 공정 차질에 따른 화학제품 원료의 불완전 연소로 30m가 넘는 불기둥이 치솟고 있다. 2017.9.5
hkm@yna.co.kr

이 굴뚝에서는 지난 6월에도 20일 가까이 화염이 치솟는 현상이 지속해 인근 주민의 원성을 샀다.

이날 오전 11시 12분께 대한유화 온산공장의 굴뚝인 '플레어 스택(flare stack·가스를 태워 독성 등을 없애 대기 중에 내보내는 장치)'에서 30여m 높이의 불기둥이 치솟았고, 시꺼먼 연기가 일대 상공으로 퍼졌다.

굴뚝 불길은 약 1시간 동안 지속하다가 다소 잦아들었다. 소방본부에는 관련 신고가 20여 건 접수됐다.

이날 화염은 터빈 구동용 스팀배관에서 스팀이 누설되는 문제가 발생, 압축기(컴프레서)를 긴급히 멈추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공정 가동 중에는 보수작업을 할 수 없어서 압축기를 멈추고 압축공정으로 유입되는 가스를 플레어 스택으로 연소시키면서 불꽃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불기둥 치솟는 공장 굴뚝
불기둥 치솟는 공장 굴뚝

이 공장은 나프타를 분해해 에틸렌이나 프로필렌 등의 화학제품을 생산한다.

공장은 에틸렌 생산량을 연간 47만t에서 80만t으로 늘리는 나프타분해시설(NCC) 증설과 정기보수를 올해 6월 5일 마무리하고 이튿날 시운전에 돌입했다. 그러나 나프타 액화 공정에서 생긴 문제로 불완전 제품을 연소시키면서 당시 20일 가까이 굴뚝에서 불기둥과 매연이 치솟았다.

이 때문에 당시 "공장에 불이 난 것 같다"거나 "소음과 열기가 심하다"는 등의 민원이 빗발쳤다.

울산시는 이날 대한유화 온산공장을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으로 고발하고 10일간 조업 정지시키기로 했다. 개선명령도 내렸다.

시가 이날 이 공장의 플레어 스택에서 나오는 화염의 매연 수치를 측정한 결과 4도로 기준치(2도 이하)를 2배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재발 방지를 위해 대한유화 측에 플레어 스택 증설 등을 요청하는 한편, 이후에도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할 경우 더 강한 조처를 할 예정이다.

hk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