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경화 "대북 원유 중단, 안보리 논의 중요제재 중 하나"(종합)

"中왕이, 통화서 안보리 추가제재 논의에 열린 마음이라고 반응"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동호 한지훈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일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와 관련, "원유가 논의되고 있는 중요한 엘리먼트(제재 요소) 중 하나"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출석, '대북 원유공급 중단 문제가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에 포함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구체적으로 어떤 언어로 이것이 대북결의안에 담길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 미국 시간으로 4일 아침에 안보리 긴급회의가 소집됐는데 의장 성명 채택보다는 미국 측은 곧바로 제재 협상에 들어갔다'면서 "가장 빠른 시간 내 추가적인 제재 요소가 담긴 결의 채택을 목표로 우리를 포함해 주요국과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과의 전날 전화통화와 관련, "왕이 부장과 통화했을 때 안보리 추가제재 논의에 열린 마음을 갖고 있다는 반응을 얻었다"면서 "중국도 상당히 추가제재에 대해 할 수 있다는 이런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감지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전술핵 한반도 재배치 논란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관련 내용을 검토한 바 없다"면서 "우리는 전 세계의 비확산 체제를 존중하고 그 범위에서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상사태 시 핵확산금지조약(NPT)을 탈퇴할 수 있다'는 NPT 규정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는 "매우 엄중하지만, 저희 안보 상황을 비상사태라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다"면서 "국제 규범과 군사적 효용성, 지역 정세 등을 충분히 고려해 종합적인 안보 이익 차원에서 검토하고 결정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강 장관은 이밖에 4강 대사 내정과 관련, "저도 장관으로서 제 의견을 청와대에 전했다"면서 "반영된 부분도 있고 안된 부분도 있다. 마지막 결정은 대통령께서 했다"고 언급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우리나라의 대북정책이 유화적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선 "공개 평가는 적절하지 않다. 대북 문제는 한미공조를 통해 대응하고 있다"고만 언급했다.

강경화 "대북 원유 중단, 안보리 논의 중요제재 중 하나"(종합)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5 17: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